go snake~~
  
 

 

 

 

용문사&은행나무


은행나무

용담대교

  

   아름다운 풍경의 서울 식수원,

   두물머리 팔당호를 가로 질러~~

 

  물위의 용담대교를 타고,

  남한강 따라 오시면  

  용문산 관광을 즐길 수 있습니다.

 

 

   신라 경순왕의 아들 마의태자가 나라 잃은 설움을 안고

      俗世를 마지막으로 금강산으로 가면서 심었다는 은행나무,


미지산&개골산(용문산의 옛 지명)

   해발 1,157m의 정상까지 등산해 보십시오.

   용문역까지 전철이 개통되여 이용이 편리합니다.

   서울시청에서 70Km 당일 관광 최적지입니다.

 

용문산(중원계곡)

 

용문산은행나무 (영목제)